文대통령 “교통사고·화재·산재 등 안전사고 사망자없는 설명절” 기대

작성자
오로라
작성일
2019-01-29 15:35
조회
45
28일 수보회의 주재…설 민생대책 강조
“화재·산재 예방에 만전 기하고 신속한 수습에 최선 다해야”
“온누리상품권 및 지역사랑상품권 대폭 발행” 자영업자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교통사고, 화재, 산재 등 3대 안전사고 사망자가 1명도 없는 설 명절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설 연휴를 앞두고 특별히 당부하고 싶은 것은 안전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교통안전”라면서 “우리 정부 들어 2017년과 2018년 연이어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많이 줄고 있고, 설 연휴 기간 교통사망자 수도 2016년 60명, 2017년 43명, 2018년 37명으로 크게 줄었지만 아직도 적은 숫자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설 연휴 이동 인원은 매일 700만 명, 특별교통대책 기간 7일 동안 50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이동 인원이 많은 데다 장시간 운전, 음주운전 등 사고발생 요인이 많기 때문에 교통사고 줄이기 대정부 캠페인과 함께 사고위험 안내, 졸음운전 방지, 음주운전 단속 등 특별대책을 위해 암행순찰차 운행 등 가용한 역량을 모두 투입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어 “화재나 산재에서도 마찬가지로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발생 시 신속한 수습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에는 전통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명절의 풍성함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온누리상 품권과 지역사랑상품권을 대폭 늘려 발행한다”며 “온누리상품권은 지난해 설보다 1500억원 많은 4500억원 어치를 발행하고, 할인률을 5%에서 10%로, 구입한도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각각 늘렸다. 지역사랑상품권도 지난해 명절의 두 배인 1250억원 어치를 지자체들이 조기에 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제수용품이나 설빔을 사러 대형마트 뿐만이 아니라 우리 이웃들이 언 손을 녹여 가며 장사하는 전통시장이나 골목골목의 가게를 찾아 값싸고 신선한 물품을 사면서 따뜻한 정을 나누어주길 부탁드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