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질병·상해까지 포함한 '재해율 지표' 도입

작성자
오로라
작성일
2018-09-20 14:40
조회
59

LG전자는 2015년 영국표준협회로부터 ‘비즈니스 연속성 경영시스템(ISO 22301)’ 인증을 받았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재해율 지표’를 도입해 선제적인 사고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2013년 재해율 관련 지표로 ‘근로손실재해율(LTIFR·Lost Time Injuries Frequency Rate)’을 도입했다. LTIFR은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재해율과는 차이가 있다. 재해율은 전체 근로자 중 재해 근로자의 비중을 나타내지만, LTIFR은 100만 시간당 발생한 근로손실 건수를 나타낸다는 점에서 더 정확한 재해 현황을 보여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일부 회사가 사용하는 도수율(빈도율)은 산업재해만 포함하는 반면 LTIFR은 산업재해뿐 아니라 질병, 상해 등을 포함한 모든 근로손실 건수를 포함한다는 점에서 훨씬 더 포괄적이다.

LG전자 관계자는 “LTIFR을 도입한 덕분에 근로손실의 원인이 되는 사고를 정확하게 파악해 재해 예방에 활용하고 있다”며 “재해에 대한 판단기준과 정의가 국가별로 다르지만 LG전자는 표준화를 위해 전 세계 사업장에 공통적으로 LTIFR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TIFR의 도입은 글로벌 추세로 자리잡고 있다.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DJSI)는 글로벌 기업들에 LTIFR을 재해지수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더 구체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이해관계자에게 공개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지멘스, 오스람, 유니레버, DHL 등 세계적 기업들이 LTIFR을 재해율 지표로 사용하게 된 배경이다.



LG전자는 이 밖에도 환경 안전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2014년 환경안전 규제 컴플라이언스 관리 체계를 시스템화했다. 이를 통해 환경안전에 관한 국가별 규제 및 법규 정보를 점검하는 동시에 전 사업장의 규제 준수 현황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2008년 휴대폰 생산라인에 ‘업무연속성 관리 (BCM·Business Continuity Management)’ 체계를 도입했다. 또 국제인증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경기 평택 공장 휴대폰 제조라인과 서울 가산동 연구개발(R&D) 캠퍼스 등에 대해 ‘비즈니스 연속성 경영시스템(ISO 22301)’ 인증을 받아냈다. 해외에서는 중국 및 베트남법인이 인증을 받았다.

ISO 22301 인증은 기업이 재해·사고로 인해 사업을 접는 상황을 최소화하도록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정한 국제 표준규격이다. LG전자뿐 아니라 여러 글로벌 기업이 이 인증을 획득해 위기극복 능력과 사업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이 이 기준을 따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화재 풍수해 지진 정전 등 각종 재해와 사고가 발생해도 목표시간 안에 구매, 생산, 물류 등 핵심 인프라를 복구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